Plant life series

celebrate_s
Celebrate : 순환하는 계절의 둘레 Color pen on paper 29.7×42 2017
drawing_flower01
오지 않는 봄 Color pen on paper 21×29.7 2017
bird_01
Flower and birds Color pen on paper 105x148mm  2016

대량생산으로 찍어내어 어그러진 얼굴을 가진 새와 어긋난 색으로 프린팅 된 엄마의 스카프에서 키치한 아름다움을 느껴 시작된 드로잉이다. 초반에는 Scarf drawing serise 라는 이름으로  풀, 새, 색, 자연, 계절 – 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화조도 연작을 진행하였고, 이후 Plant life serise 로 이름을 전환하였다.

사람의 몸은자연과 이어져 있다고 생각하며 신체의 요소를 자연물과 결합한 풍경을 만들어 낸다.나의 심리상태나 몸의 감정 변화에 따라서 다른 색으로 마음의 상태를 표현하고 감정을 해소한다.

I express mind state through natural scenery and colors because I think human bodies connect to nature.I solve emotions by painting landscape depending on my mental state or emotional variation of body.

 

Advertisements

Float Drawing

물 위에 떠 있는 뭍 – 마음의 이미지를 그립니다.

눈밭
눈밭 Pen on paper 14.8×21 2017
물결
물결 Pen on paper 14.8×21 2017
검은가시
검은가시 Pen on paper 14.8×21 2017
웅덩이
웅덩이  Pen on paper 14.8×21 2017
뭍
뭍  Pen on paper 14.8×21 2017

Land drawing

drawing_land01
붉은바다(Crimson Sea), pen on papaer, 2016
drawing_land02
검은 연못(Black Pond), pen on papaer, 2016
drawing_land03
검은 절벽(Black Cliff), pen on papaer, 2016

Land drawing serise (210 x 297mm, pen on paper, 2016)

표면적으로는 환경오염과 자연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녹아버리는 육지와 분해되는 땅, 변화하는 기후의 모습이지만, 심연의 기분과 감정을 드로잉하고 있는 작업 이기도 합니다.

섬과 빙하, 육지는 신체가 되기도 하고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요인에 의해 다양한 형태로 굳거나 녹아버립니다.

우울한 기분의 살갗에서 영감을 얻어 드로잉 하게 되었으며 그러므로 신체의 부분을 연상하게 하기도 합니다. 자연과 신체가 이어진다는 의미를 두고 지속적으로 연구 중인 작업입니다.

안과 밖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안과 밖 참여형 가변설치, 2015

집에서 전시를 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인공조명이 아닌 해가 만들어 주는 빛으로 일상적인 하루를 보여주고 싶다. 그 빛은 당신의 낱말로 꾸며진다. 창을 통해 들어온 빛은 맞은 편 바닥과 벽에 비춰진다. 빛으로 만든 스텐실이다. 당신이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벽을 바라본다면 빛의 움직임을 볼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수봉다방을 방문하는 방문객의 참여로 이루어지며 수봉에 대한 인상이나 기억들을 ‘단어’라는 메시지로 수집하게 된다. 빛을 투과하는 재료로 이루어진 낱말들은 창문의 빛과 만나 맞은편 벽과 바닥에 색색의 형상으로 맺히게 된다. 전시기간이 끝날 무렵엔 창을 통해 들어온 수많은 수봉의 말들로 공간이 채워진다.

다시 창을 본다. 빨, 노, 초, 파 너머의 창밖을 본다. 경기슈퍼가 그 동안 숭의동에 존재하면서 부터 있었던 바깥의 군상들을 안에 투영시키고자 한다. 크게 변할 것이 없는 오래된 숭의동 마을의 풍경은 색으로 덧입힌 창을 통해 (색)다르게 보인다. 당신의 낱말이 공간 안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해 준다. ‘사랑’, ‘행복’, ‘슬픔’, ‘미움’.

― “ 순간순간은 과거의 기억은 오랜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기억한다면 아름답기만 것이다.”

 
팀 안x밖은 2015년에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안은 건축을 밖은 회화를 전공 하였으며 공간과 지역 속에서 나온 키워드들을 
이미지화 공간화하는 작업을 하였다.

 

오늘도 무사히 2009 – 현재

painting_2009_pray
오늘도 무사히 #1
 Acrylic stencil on canvas 80.3×116.8cm 2009
오늘도 무사히 #2, acrylic stencil on canvas, 145.5x112.1cm, 2012
오늘도 무사히 #2
 Acrylic stencil on canvas 112.1×145.5cm 2012
painting_2013_pray
오늘도 무사히 #3
Acrylic stencil on canvas 50×60.3cm 2013

오늘도 무사히 연작 ( 2009 – )

1960-90년대 초반까지 가정집과 택시, 버스, 이발소 같은 곳에서 흔히 볼 수 있던 일명 ‘기도하는 소녀’ – (원작 조슈아 레이놀즈 경(Sir Joshua Reyolds)의  ‘어린 사무엘’ (The infant Samuel, 1776)) 라고 불렸던 그림은 가정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던 ‘기도하는 소녀’는 무사태평의 아이콘이었다.

‘오늘도 무사히’라는 글귀와 함께 기도하는 소년 사무엘 은 더이상 종교적 의미가 아닌 무사태평을 기원하는 형상이 되어 유행처럼 공유되었던 시대적 현상에 주목하였다.

관념의 대량생산이라는 점에 착안하여 무한복제가 가능한 스텐실 기법으로 작업한 연작.

1994 드로잉

1994 Drawing , 2011

어쩌면 정리를 통해 작업을 위해 시작된 작업은 재건축이 진행되어 현재는 사라진 인천 구월주공아파트 일대를 탐색하며 유년의 기억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유년의 기억을 탐색하며 은연 중에 혹은, 부러 놓치고 사는 흐린 일상을 상기시켜 준다.

유년시절에 살던 인천 ‘구월주공 아파트’라는 공간의 과거와 현재를 리서치하여 조합한 드로잉 작업이다.

2011_199402

Ego tree , Sweetside

painting_2010_egotree
Ego tree 193.9×130.3cm, oil on canvas, 2010
painting_2010_sweetside
Sweetside 181.8×227.3cm, oil on canvas, 2010

‘Family tree’라는 양식 안에서 분할된 공간에 배치되어 있는 신체는 해체되고 가증된 모습으로 가족가계도 안에 전시되어 있다.

각각의 공간에서 떨어져 있는 신체이지만 이 신체들은 원래 하나의 몸에서 분할된 것으로 서로 유기적인 관계를 지닐 수 밖에 없으며, 조립되면 하나의 신체가 될 수 있는 여지를 지니고 있다.

‘ego tree’는 개개인의 존재이지만 하나를 이루는 가족의 의미를 연상케 하며 따로 떨어지고 덧붙여진 신체를 통해 개인의 다중적인 내면의 모습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