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밖

This slideshow requires JavaScript.

안과 밖 참여형 가변설치, 2015

집에서 전시를 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인공조명이 아닌 해가 만들어 주는 빛으로 일상적인 하루를 보여주고 싶다. 그 빛은 당신의 낱말로 꾸며진다. 창을 통해 들어온 빛은 맞은 편 바닥과 벽에 비춰진다. 빛으로 만든 스텐실이다. 당신이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벽을 바라본다면 빛의 움직임을 볼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수봉다방을 방문하는 방문객의 참여로 이루어지며 수봉에 대한 인상이나 기억들을 ‘단어’라는 메시지로 수집하게 된다. 빛을 투과하는 재료로 이루어진 낱말들은 창문의 빛과 만나 맞은편 벽과 바닥에 색색의 형상으로 맺히게 된다. 전시기간이 끝날 무렵엔 창을 통해 들어온 수많은 수봉의 말들로 공간이 채워진다.

다시 창을 본다. 빨, 노, 초, 파 너머의 창밖을 본다. 경기슈퍼가 그 동안 숭의동에 존재하면서 부터 있었던 바깥의 군상들을 안에 투영시키고자 한다. 크게 변할 것이 없는 오래된 숭의동 마을의 풍경은 색으로 덧입힌 창을 통해 (색)다르게 보인다. 당신의 낱말이 공간 안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해 준다. ‘사랑’, ‘행복’, ‘슬픔’, ‘미움’.

― “ 순간순간은 과거의 기억은 오랜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기억한다면 아름답기만 것이다.”

 
팀 안x밖은 2015년에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안은 건축을 밖은 회화를 전공 하였으며 공간과 지역 속에서 나온 키워드들을 
이미지화 공간화하는 작업을 하였다.

 

Advertisements

월요포차

월요포차 커뮤니티 프로젝트, 2015

안x밖은 공가실험프로젝트 기간 동안 용일자유시장 내에서 월요포차를 운영하며 장사를 했다.

공가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인천 숭의동 용일자유시장에서 길거리 노점의 형식으로 를 운영하였다.

주변에서 얻은 수레와 이야기를 얻어 메뉴에 대한 에세이를 지었다. 매주 일요일과 월요일마다 포장마차를 운영하였다.

매주 호스트를 모집해 매주 다른 컨셉의 아이디어를 실험해 보거나 음식을 나눠먹는 유휴공간으로 커뮤니티의 장으로 만들기도 하였다. 자연스럽게 시장 안의 작은 시장을 형성하게 되었고, 주민들과 주변 상인들과 함께 하는 벼룩시장+플리마켓 을 열었다.

용일자유시장이라는 ‘삶의 현장’을 예술적인 접근과 생존을 위한 접근 사이를 오가며 관찰과 다양한 액션을 시도해보는 두 달 간의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작지만 다양하게 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용자씨의 모습을 발견했고, 새로운 용자(용기 있는 사람)들이 이 곳에 오길 바라고 있다.

 
팀 안x밖은 2015년에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안은 건축을 밖은 회화를 전공 하였으며 공간과 지역 속에서 나온 키워드들을 
이미지화 공간화하는 작업을 하였다.

 

1994 드로잉

1994 Drawing , 2011

어쩌면 정리를 통해 작업을 위해 시작된 작업은 재건축이 진행되어 현재는 사라진 인천 구월주공아파트 일대를 탐색하며 유년의 기억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유년의 기억을 탐색하며 은연 중에 혹은, 부러 놓치고 사는 흐린 일상을 상기시켜 준다.

유년시절에 살던 인천 ‘구월주공 아파트’라는 공간의 과거와 현재를 리서치하여 조합한 드로잉 작업이다.

2011_199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