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 drawing

drawing_land01
붉은바다(Crimson Sea), pen on papaer, 2016
drawing_land02
검은 연못(Black Pond), pen on papaer, 2016
drawing_land03
검은 절벽(Black Cliff), pen on papaer, 2016

Land drawing serise (210 x 297mm, pen on paper, 2016)

표면적으로는 환경오염과 자연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녹아버리는 육지와 분해되는 땅, 변화하는 기후의 모습이지만, 심연의 기분과 감정을 드로잉하고 있는 작업 이기도 합니다.

섬과 빙하, 육지는 신체가 되기도 하고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요인에 의해 다양한 형태로 굳거나 녹아버립니다.

우울한 기분의 살갗에서 영감을 얻어 드로잉 하게 되었으며 그러므로 신체의 부분을 연상하게 하기도 합니다. 자연과 신체가 이어진다는 의미를 두고 지속적으로 연구 중인 작업입니다.

Advertisements

Published by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